메뉴 건너뛰기

close

 지난 11월 20일 ‘2022 아우르기 해단식’에서 네트워크 교류를 위한 동창회를 마치고 단원 모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11월 20일 ‘2022 아우르기 해단식’에서 네트워크 교류를 위한 동창회를 마치고 단원 모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관련사진보기


주한 외국인 유학생이 한국문화를 배우고, 한국과 세계를 잇는 '글로벌 문화대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2022 글로벌 문화기획단 아우르기(Outlookie)'에 참가한 단원 80명이 지난 11월 20일 해단식을 가졌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문화체육관광부가 함께 추진한 올해 아우르기는 이날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의 해단식을 마지막으로 약 5개월간 '명예 한국문화대사'로서의 활동을 마무리했다.

진흥원에 따르면 올해 아우르기는 전 세계 15개국 80여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케이팝댄스, 태권무, 사물놀이, 부채춤, 민요 등 5가지 한국문화의 매력을 알리는 활동을 펼쳤다. 이번 해단식에서는 그간 활동을 통해 얻은 의미와 참여 전후의 변화 등 성과를 팀별로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부채춤팀 키디로바 훌까르 단원(우즈베키스탄)은 "이번 활동을 통해 책임감도 느끼고 한국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다시 느끼게 되었다"라고 한국어로 소회를 밝혔다.

최우수 단원 상인 문체부 장관상을 수상한 아흐마드조노브 오모놀로 단원(우즈베키스탄)은 "아우르기를 통해 평생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과 평생을 함께할 친구들을 얻게 되었고, 내 인생 첫 번째 최우수상으로 큰 자신감을 얻게 된 시간이었다"며 활동 소감을 전했다.

이번 2022 아우르기는 7월 발대식을 시작으로 지역탐방, 한국문화 멘토링, 아우르기 페스티벌 등 다채로운 활동을 펼쳤다.
  
 지난 11월 20일 ‘2022 아우르기 해단식’에서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정길화 원장이 최우수단원으로 선정된 아흐마드조노브 오모놀로 단원(우즈베키스탄)에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여하고 있다.
 지난 11월 20일 ‘2022 아우르기 해단식’에서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정길화 원장이 최우수단원으로 선정된 아흐마드조노브 오모놀로 단원(우즈베키스탄)에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여하고 있다.
ⓒ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관련사진보기


진흥원 정길화 원장은 15개국의 단원들에게 각국의 언어로 인사하며 "졸업은 끝이 아닌 시작인 만큼, 아우르기 활동에서의 경험이 바탕이 되어 눈부시게 펼쳐질 여러분의 미래를 응원한다"라며 "앞으로도 여기 모인 모든 단원들이 '아우르기'라는 이름으로 소중한 인연을 이어나가며 서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는 친구가 되길 바란다"며 소감을 전했다.

글로벌 문화기획단 '아우르기'는 내년에도 국내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새로운 단원을 모집할 계획이다. 자세한 활동 모습은 아우르기 공식 누리집(outlooki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그:#아우르기,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환경과 사람에 관심이 많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