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창원시가 '박근혜 퇴진 시국대회' 장소로 창원광장을 사용할 수 없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지만, 400여개 단체로 구성된 '박근혜 퇴진 경남운동본부'는 오는 26일에도 집회를 열기로 했다.

22일 경남운동본부는 이번 주에도 경남지역 곳곳에서 촛불문화제를 연다고 밝혔다. 창원광장에서 지난 19일 '시국대회'를 열었던 경남운동본부는 오는 26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촛불문화제를 연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오는 23일 오후 6시 30분 '3·15정신이 깃든 경남에서 끝장내자'는 구호를 내걸고 '국민주권운동본부 출범식'을 갖는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23일 창원에서 '국민주권운동본부 출범식'을 연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23일 창원에서 '국민주권운동본부 출범식'을 연다.
ⓒ 민주당 경남도당

관련사진보기


진주에서는 오는 26일 '박근혜 퇴진 시민대회'를 연다. 진주시국회의는 지금까지 주로 대안동 차없는거리에서 집회를 열어 왔는데, 이번에는 광미사거리로 장소 변경도 검토하고 있다.

통영과 김해 등 곳곳에서 오는 26일 집회가 열린다. 밀양에서는 청소년들이 오는 25일 오후 5시30분 영남루 아래에서 촛불문화제를 연다. 경남운동본부 관계자는 "박근혜 퇴진을 요구하는 집회가 계속 열릴 것"이라 밝혔다.

안상수 "물리적으로 막거나 고발 생각 없어"

안상수 창원시장은 시국대회 장소로 창원광장을 불허하지만 막지는 않을 것이라 밝혔다. 안 시장은 21일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시국대회는 일반적 시위와 다르다"며 "물리적으로 막거나 당장 고발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안 시장은 "'창원광장 사용 및 관리 규정'을 개정하지 않는다면 사용 불가 통보는 불가피하다"며 "그래서 인근 올림픽운동장이나 만남의광장 등을 제안하기도 했고, 앞으로 법을 지키는 노력과 병행해 융통성 있게 대응하겠다"고 했다.

국민의당 경남도당은 논평을 통해 "지난 19일 집회에는 약 1만여명이 시민이 참석했는데 만약 정우상가 앞에서 행사를 진행했다면 안전사고 등 각종 위험이 발생할 우려가 높았다"고 했다.

이들은 "헌법에는 '모든 국민은 언론·출판의 자유와 집회·결사의 자유를 가진다'라고 명시되어 있다. 이번 불허 결정은 국민의 기본권을 지켜줘야 될 창원시가 오히려 국민의 기본권 행사를 방해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창원시의 이번 시청광장 사용 불허 결정은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태그:#박근혜 퇴진, #창원광장, #안상수 창원시장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