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안철수 국회의원의 새정치연합에 함께하고 있는 경남지역 지방선거 출마예정자들은 26일 오전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기초 정당공천제 폐지는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 공약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안철수 국회의원의 새정치연합에 함께하고 있는 경남지역 지방선거 출마예정자들은 26일 오전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기초 정당공천제 폐지는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 공약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저희는 정치의 근본인 '약속과 신뢰'를 지키는 정치, 국민을 감동시키는 정치, 경남의 정치 혁신을 위해 최선을 다해서 이번 지방선거에 임하겠다. 저희들의 출마의지에는 한 치의 흔들림도 없으며, 새정치의 대의에 끝까지 함께할 것이다."

안철수 국회의원과 함께하는 '새정치연합'으로 오는 지방선거에 나서는 경남지역 출마예정자들은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의 정당공천제 폐지를 지킬 것을 촉구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에 대한 정당공천을 하지 않기로 선언"한 안철수 새정치연합 중앙운영위원장의 결정에 대해 경남지역 출마예정자들은 "환영하며 적극 지지"라고 밝혔다.

김해시장 선거에 나서는 이준규 부산대 교수와 밀양시장 선거에 나서는 조현제 전 밀양축협 조합장, 신일우 양산시장선거 출마예상자, 이종면 전 희망진해사람들 공동대표, 공창섭 창원시의원, 홍용채(창원), 김재금(김해), 안성오(함안) 출마예상자는 26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또 지방선거에 나서는 김하용(창원), 윤수경·화호진(이상 김해), 김창주·김홍두·신동길·이미영·최춘복·최대선(이상 양산), 이진수(진주), 최용석(사천), 윤상진(밀양), 강신원·임재원(이상 함양) 출마예상자도 뜻을 같이했다.

안철수 새정치연합 중앙운영위원장의 결정에 대해, 출마예정자들은 "이번 결정은 말이 아닌 실천으로 보여줌으로써 국민들의 정치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 국민의 마음을 감동시켜 낡은 정치를 타파하고 새정치를 앞당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안철수 위원장은 지난 대선 당시 정치변화를 갈망하는 국민의 뜻을 대변해서 기초단체선거의 폐해와 정치인의 특권에 대한 개혁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며 "특정 정당이 지방권력을 장악함으로써 그 영향력 아래 있는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은 진정한 지방자치, 삶의 정치를 이룰 수 없는 안타까운 현실이 고착되어 왔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정당정치에 어긋난다는 반대를 무릅쓰고 우선은 이런 기득권 구조부터 타파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생각에서 그 첫 걸음으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 공천 폐지주장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지난 대선 과정에 박근혜·문재인 두 대통령 후보와 여·야 두 정당도 동의하였고 국민들에게 약속하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 공천폐지라는 기득권을 내려놓을 것을 대선공약 중 주요한 정치개혁공약의 특권 내려놓기 공약으로 내걸었고 국민들은 그것을 믿었다"고 밝혔다.

출마예정자들은 "민주당 또한 당리당략이나 유불리를 따지지 말고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 공천폐지에 동참할 것을 요구한다"며 "만약 공천폐지 약속을 무시하고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의 공천을 실시한다면 그동안 민주당이 보여 온 것은 국민을 대상으로 쇼를 한 것이고, 국민들을 기망한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무소속이라는 현실적 어려움, 큰 정치적 손실과 희생을 감수하며 험난한 길로 가야한다"며 "그렇지만 새정치를 하고자 나선 저희로서는 국민의 뜻을 받들고 원칙을 지키는 정치세력도 있다는 것을, 말이 아닌 실천으로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태그:#새정치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