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4일 오전 노동자 3명이 사망하는 폭발사고가 일어난 한화 대전공장 정문.
 14일 오전 노동자 3명이 사망하는 폭발사고가 일어난 한화 대전공장 정문.
ⓒ 오마이뉴스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지난 14일 발생한 한화대전공장 폭발사고로 20·30대 청년노동자 3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 방위산업체의 안전관리실태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대전충남세종지회(이하 인의협)는 15일 성명을 통해 "방위산업체는 산업안전의 사각지대인가"라고 따져 물으면서 "방위산업체의 안전관리실태를 조사해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인의협은 성명에서 "14일 한화대전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3명의 노동자가 숨졌다. 불과 10개월 전 유사한 사고로 5명의 노동자가 사망한 곳"이라며 "한화는 1년 전 사고 이후 재발을 막기 위해 어떠한 안전조치를 취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한화는 화약기술을 바탕으로 1974년 방위산업 분야에 뛰어들었고, 한화 대전공장은 국방과학연구소(ADD) 추진체 생산시설이던 곳을 1987년 한화가 인수해 운영 중인 곳으로, 전국 방위산업장 4곳 중 한곳"이라며 "그러나 한화 대전공장은 신성한 안보의무를 수행 중인 국군의 후방기지가 아닌, 민영방산업체의 생산공장일 뿐이다.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노동자들도 '순직'이 아닌, 산재노동자일 뿐"이라고 밝혔다.
 
인의협은 또 "따라서 한화에서 생산하는 무기가 아무리 국가안보에 직결되고 보안이 중요하다 하더라도 그곳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생명보다 소중할 수는 없다"며 "안보는 시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의협은 "국가보안목표시설인 방산업체라 하더라도 산업안전관리의 사각지대가 되어서는 안 된다"며 "정부와 관계기관은 이번 폭발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고, 사측이 노동자의 안전관리의무를 이행하였는지를 반드시 따져 물어야한다. 그리고 그 결과를 시민사회에 투명하게 밝혀야한다"고 촉구했다.
 
불과 10개월 만에 유사한 폭발사고가 발생한 원인과 후속대책 수립, 대책이행 여부 등에 대해서 철저히 조사하고, 그 결과 위법한 사실이 발견될 경우 한화의 방산업체 허가를 철회하는 등의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것.
 
인의협은 또 "정부는 한화 대전공장 뿐만 아니라 전국에 산재한 방산업체나 핵시설 등 국가보안시설에 근무하는 노동자들의 안전관리가 보안시설이라는 미명하에 사각지대에 놓여있지 않은지 전수조사하고, 그 실태를 투명하게 밝혀야한다"고 촉구했다.
 
끝으로 "나아가 보다 원칙적인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법적, 제도적 보완장치를 마련하여야 한다"면서 "그것만이 노동자와 서민을 위해 일한다는 현 정부의 진정성을 보이는 길이며,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산재사망 노동자들의 원혼을 달랠 수 있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