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4일 오전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3명이 숨진 것과 관련, 정의당대전시당이 논평을 내 "반복되는 사고에 대해 제대로 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대전시당은 "사고로 목숨을 잃은 노동자들의 명복을 빈다"고 조의를 표한 뒤, "우리는 철저하게 사건을 조사하고, 책임자를 처벌해 위와 같은 사고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는 안전한 노동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해 5월 말 폭발사고로 5명이 숨진 한화 대전공장에서 또 다시 폭발사고가 발생해 세 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다"며 "지난 해 사고 이후 철저하게 사고 원인을 조사해 다시는 이와 같은 사고가 반복되지 않겠다고 머리를 숙인, 재계순위 8위의 대기업 ㈜한화의 말은 그냥 해본 소리에 불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아무 것도 변하지 않았고, 그 결과 또 몇 개의 세상이 허망하게 무너져 내렸다. 불과 일 년도 채 지나지 않았다"면서 "일터에서 사람이 죽어나가도 기백만원에 불과한 벌금만 되면 되는 이 나라에서 노동자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투자하는 착한 자본을 기대하는 것은 얼마나 허망한 일인가"라고 개탄했다.

정의당은 또 "중대재해에 대한 사업주의 처벌을 강화하고, 징벌적 배상제도를 도입하라고 외쳐온, 더 이상 죽이지 말라는 노동자들의 절규를 외면하지 않았더라면, 그래서 일터가 조금이라도 안전한 환경으로 변했더라면 지킬 수 있었던 목숨이었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이번 사고는 불량산재기업 '한화'와 특별근로 감독을 통해 문제를 찾아내 개선시키지 못한 무능한 '노동부', 일하지 않는 '국회' 모두의 책임"이라고 규정하고 "한 해 2400명의 노동자가 산업재해로 죽어나가는 산재공화국에서 이 안타까운 죽음들을 계속 잊고 마는 우리의 책임"고 밝혔다.

정의당은 끝으로 "더 이상 죽이지 말라"고 덧붙이며 논평을 마무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