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헌법재판소가 통합진보당에 대해 사상초유의 정당해산 결정을 내린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인근 안국역에서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해산심판 촉구 시위 도중 결과를 듣고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헌법재판소가 통합진보당에 대해 사상초유의 정당해산 판결을 내린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인근 안국역에서 어버이연합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해산심판 촉구 시위 도중 결과를 듣고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대한민국어버이연합, 고엽제전우회, 엄마부대봉사단 등 보수단체들은 19일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아래 진보당) 해산 결정에 "민주주의를 지켰다"며 일제히 환영했다. 하지만 보수단체의 동시다발 기자회견과 회원들의 무단 횡단 등으로 헌재 앞은 아수라장이 됐다.

보수단체, 헌재 인근 세 곳에서 동시 기자회견

보수단체 회원 400여 명(경찰추산)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서울 지하철 3호선 안국역 사거리에 위치한 SK 주유소 앞 등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헌재 100m 이내에는 집회를 할 수 없는 규정 때문에 기자회견 형식을 빌려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주최 단체가 달라 10미터 가량 간격을 두고 세 곳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참가 단체들은 대학생단체부터 탈북자단체, 고엽제전우회, 자유청년연합 등 20여 개가 넘었다. 먼저 엄마부대봉사단, 바른사회시민연대, 탈북어머니회, 대한민국재향경우회 등의 회원 100여 명은 '헌재는 종북정당 통진당 해산 선고하라', '통진당 지도부 배후세력 강력 처벌하라', '이석기 아웃(out)' 등이 적힌 피켓을 들었다.

주옥순 엄마부대 봉사단 대표는 "오늘은 대한민국이 다시 행복해지는 날"이라며 "아홉명 재판관이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도록 소리를 질러 달라"고 말했다. 나머지 회원들이 '와' 함성을 지르자 주 대표는"통진당은 대한민국에서 사라져라, 북한으로 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10미터 떨어진 곳에서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자유청년연합, 반국가교육 척결국민연합 등 100여 명도 목소리를 높였다. 박완석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부총장은 "축하를 위해 가져온 폭죽 100개를 경찰이 빼앗아 갔다"며 "사고를 방지한다는데 무슨 사고가 나냐, 우리는 (진보당 해산을) 축하할 것이다"며 경찰을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진보당 해산", "종북 척결"을 외치던 대한민국어버이연합 회원 30여 명은 헌재 선고가 시작되자 도로를 무단 횡단했다. 헌재로 행진을 시도한 것이다. 곧 출동한 경찰에 둘러싸여 가로 막혔다.

그러자 이들은 "경찰이 빨갱이야", "너희들이 진보당이냐", "너희들 전라도 새끼들이냐", "경찰 싹 다 죽여야 한다"고 외치며 경찰과 10여 분간 몸싸움을 벌였다. 경찰의 저지에 이들은 다시 무단횡단하며 제자리로 돌아갔다. 때문에 버스와 자동차가 뒤엉키면서 일대 교통이 마비됐다.

경찰은 이날 1000여 명의 병력을 배치해 보수단체와 진보당 측의 충돌에 대비했다. 또 경찰은 안국역 사거리서 헌재로 들어오는 입구에서 취재진과 방청객 외 출입을 통제하는 등 삼엄한 경비를 펼쳤다.

북한인권학생연대 등 대학생도 나와 "다같이 축하하자"

진보당 해산 결정 소식이 전해지자 보수단체 회원들은 "대한민국 만세" 삼창을 외쳤다. 이어 인공기를 칼로 찢고 진보당 로고가 그려진 플래카드를 불태웠다.

대학생 단체도 나와 헌재 결정을 환영했다. 북한인권학생연대, '청년지식인포럼 Story K', 미래를여는청년포럼 등 십여 명이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 국민에게 온 크리스마스 선물입니다'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펼치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청년리더양성센터 대표 김영주(23, 한국외대)씨는 "오늘은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낸, 역사로운 날로 기억될 것"이라며 "다같이 축하하자, 진보당 해산은 만세"라고 외쳤다. 

보수단체들은 오전 11시 20분까지 헌재 결정을 환영하다 마무리 만세를 외치며 해산했다.

[관련 기사]

[헌정사상 최초]"민주주의 이념에 반해..." 8대1로 압도적 해산 결정
[딱 한 명]'아니오' 외친 유일한 재판관 "헌법정신 수호하기 위해 기각해야"
[최후의 31분]담담했던 이정희... 끝내 고개를 떨구다
[해산 그 후①] 침울한 통합진보당 "민주주의 송두리째 무너졌다"
[해산 그 후②] '강제 해산' 통합진보당, 국회에서 마지막 인사
[해산 그 후③] 통합진보당 해산 후폭풍... '진보의 미래'는?
[헌법학자들의 한숨]"'막걸리 보안법'의 부활'1987년 체제'의 종말이다"
[나라밖에서도...]외신 "표현의 자유 침해, 정치분열 심화"
[두 개의 대한민국①여당]'환영 일색' 새누리당 "앓던 이가 빠진 기분"
[두 개의 대한민국②야당]"헌재, 대통령 당선 2주년 선물로 진보당 해산"
[두 개의 대한민국④진보단체]한파 속 1300여 명 "여덟 명 이름 똑똑히 기억하겠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