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침통한 표정의 통합진보당  헌법재판소가 통합진보당에 대해 사상초유의 정당해산 결정을 내린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헌재 결정에 대해 입장을 밝히며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날 이 대표는 "민주주의가 송두리째 무너졌고, 박근혜 정권이 대한민국을 독재국가로 전락시켰다"고 입장을 밝혔다.
▲ 침통한 표정의 통합진보당 헌법재판소가 통합진보당에 대해 사상초유의 정당해산 판결을 내린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헌재 판결에 대해 입장을 밝히며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날 이 대표는 "민주주의가 송두리째 무너졌고, 박근혜 정권이 대한민국을 독재국가로 전락시켰다"고 입장을 밝혔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 정당 해산 선고 후 이정희 당대표와 오병윤 원내대표, 김재연·이상규 의원 등 진보당 지도부는 침통한 얼굴로 헌재 입구까지 걸어 나왔다. 검은색 코트를 입고, 진보당을 상징하는 색깔인 보라색 머플러를 두른 이 대표의 코끝은 빨갰다.

이정희 대표 "헌법재판소, 허구와 상상 동원해 전체주의적 판결"

19일 오전 10시 50분께 기자들 앞에 선 이 대표는 예상보다 차분한 모습이었다. 그의 첫마디는 "민주주의가 송두리째 무너졌다"였다. 이어 "박근혜 정부가 대한민국을 독재국가로 전락시켰다"고 말한 뒤, 헌재를 향해 "6월 민주항쟁의 상징인 헌법재판소가 허구와 상상을 동원해 전체주의적 판결을 내렸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오늘 이후 자주, 민주, 평등, 평화, 통일의 강령도 노동자, 농민, 민중의 정치도 금지되고 말았다"며 "역사의 후퇴를 막지 못한 죄를 저에게 물어 달라"고 말했다.

동시에 그는 이대로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췄다. 이 대표는 "민주주의와 진보를 위한 열망은 짓누를수록 더욱 넓게 퍼져나간다는 역사의 법칙을 기억해달라"며 "반드시 민주주의와 평화·통일의 나라를 국민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내내 차분했던 그의 목소리는 이 대목에서 힘이 들어갔다. (관련 기사 : [기자회견 전문] 이정희 "박근혜 정권, 대한민국을 독재국가로 전락시켜")

하지만 "향후 계획을 말해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약 10분 동안의 짧은 회견을 마친 이 대표와 당 지도부는 차를 타고 약 100여 미터 떨어진 곳에서 열리고 있던 통합진보당 당원들의 규탄대회 장소로 이동했다.

이에 앞서 통합진보당해산심판청구 사건 소송 대리인단도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미리 준비한 A4 두 장짜리 입장문을 통해 "민주주의는 정치적 소수에 대한 포용과 관용, 그리고 공개적인 토론과 선거를 통한 의사결정을 생명으로 한다"며 "우리 사회의 주류적 입장과 다른 주장을 한다고 해서 정치공론의 장에서 추방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포기한 것이자 전체주의"라고 밝혔다.

또한 이 자리에 있던 소송 대리인단 중 한 명인 이재화 변호사는 "최후 변론 후 한 달도 안 돼 선고를 한 것은 정치적으로 독립된 판결이라고 볼 수 없다"며 "당선 2년째에 코너에 몰린 대통령에게 선물을 준 것"이라고 반발했다.

당원들, 선고 직후 차분한 모습 보이다 반발... "대통령 퇴진하라"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 망연자실한 이정희 헌법재판소가 통합진보당에 대해 사상초유의 정당해산 결정을 내린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가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법정을 나서고 있다. 이날 헌법재판소는 통합진보당 해산심판청구 선고에서 헌법재판관 9명 중 8명의 찬성 의견으로 통합진보당의 해산을 결정했다. 또한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막론하고 소속 의원 5명 전원은 의원직을 상실한다고 결정했다.
▲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 망연자실한 이정희 헌법재판소가 통합진보당에 대해 사상초유의 정당해산 판결을 내린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가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법정을 나서고 있다. 이날 헌법재판소는 통합진보당 해산심판청구 선고에서 헌법재판관 9명 중 8명의 찬성 의견으로 통합진보당의 해산을 결정했다. 또한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막론하고 소속 의원 5명 전원은 의원직을 상실한다고 결정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해산 결정 난 통합진보당 헌법재판소가 통합진보당에 대해 사상초유의 정당해산 결정을 내린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인근 안국역에서 통합진보당원들이 모여 집회를 열고 있다.
▲ 해산 결정 난 통합진보당 헌법재판소가 통합진보당에 대해 사상초유의 정당해산 판결을 내린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인근 안국역에서 통합진보당원들이 모여 집회를 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통합진보당 당원들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부터 헌법재판소에서 100여 미터 떨어진 '래미안 갤러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그 자리에서 판결을 기다렸다. 250여 명의 당원들은 두께 약 1cm짜리 은색 스티로폼 깔개 위에 앉아 무대에서 나오는 생중계를 지켜봤다. 기자회견이 진행되는 동안 당원들의 발걸음이 계속 이어져 재판이 시작될 즈음엔 450여 명으로 늘어났다.

당원들은 두꺼운 외투 지퍼를 턱 끝까지 채우고, 목도리와 귀마개 등으로 몸을 감싸며 추위를 견뎠다. 이들의 얼굴은 예상 외로 차분했다. 무표정으로 생중계 화면을 응시할 뿐, 서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은 볼 수 없었다.

차분한 모습은 오전 10시 40분께 정당 해산 선고가 내려진 직후에도 마찬가지였다. 소리를 지르며 반발하기보다 굳은 얼굴로 무대를 응시했다.

하지만 곧바로 반발 여론은 고조됐다. 오전 11시께부터 열린 '정치보복 사법살인 정당해산 규탄대회'에서 당원들은 "민주주의는 죽었다", "독재정권 규탄한다", "사법살인 박근혜 대통령 퇴진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반발했다.

1시간 30분 가까이 규탄집회를 연 당원들은 오후 3시 서울 동작구 대방동 통합진보당 당사 앞에서 '2차 규탄대회'를 연다고 예고한 뒤 오후 12시 30분께 해산했다.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관련 기사]

[헌정사상 최초]"민주주의 이념에 반해..." 8대1로 압도적 해산 결정
[반대는 딱 한 명]'아니오' 외친 유일한 재판관 "헌법정신 수호하기 위해 기각해야"
[최후의 31분]담담했던 이정희... 끝내 고개를 떨구다
[해산 그 후②] '강제 해산' 통합진보당, 국회에서 마지막 인사
[해산 그 후③] 통합진보당 해산 후폭풍... '진보의 미래'는?
[헌법학자들의 한숨]"'막걸리 보안법'의 부활'1987년 체제'의 종말이다"
[나라밖에서도...]외신 "표현의 자유 침해, 정치분열 심화"
[두 개의 대한민국①여당]'환영 일색' 새누리당 "앓던 이가 빠진 기분"
[두 개의 대한민국②야당]"헌재, 대통령 당선 2주년 선물로 진보당 해산"
[두 개의 대한민국③보수단체]"진보당 해산, 대한민국이 다시 행복해지는 날"
[두 개의 대한민국④진보단체]한파 속 1300여 명 "여덟 명 이름 똑똑히 기억하겠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좋은 사람'이 '좋은 기자'가 된다고 믿습니다. 오마이뉴스 지역네트워크부에서 일합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