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상민 의원이 29일 자유선진당을 탈당하고 민주통합당에 합류한 것에 대해 자유선진당과 한나라당이 일제히 독설을 퍼부었다.

자유선진당 대전시당 정여운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앓던 충치가 빠진 듯 시원하다"며 "이상민은 밀린 7개월 치 당비나 내고 가라"고 쏘아 붙였다.

정 대변인은 또 "지난 2008년 민주당 공천도 못 받고 애절하게 우리 당의 문을 두드렸을 때 절박한 구애를 받아들여 자유선진당의 이름으로 국회의원 재선에 턱걸이한 이상민"이라며 "이제야말로 장애물을 치우고 유성지역 총선승리에 매진할 수 있게 됐다, 더 질질 끌지 않아 고마울 따름"이라고 비난했다.

자유선진당 중앙당 문정림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철새정치인, 배신의 정치인은 더 이상 있어서는 안 된다"며 "철새정치인, 배반의 정치인을 부추기는 민주당을 국민은 외면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덧붙이는 글 | 대전충남 한줄뉴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