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이상민(대전 유성)의원이 자유선진당을 탈당하고 민주통합당에 입당할 것을 천명하자 한나라당이 이를 비난하고 나섰다.

 

한나라당대전광역시당은 29일 공식 성명을 통해 "오늘 이상민 의원이 자유선진당을 탈당하고, 통합민주당 입당을 공식화 했다"며 "민주당을 버리고 선진당으로 옮긴지 딱 4년 만에 구태정치를 재현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민주당 유성구 당직자들이 극구 반대하며, 오지 말라고 하는데도 얼굴에 철판 깔고 들어가서 얻고자 하는 것은 무엇이며, 이념도 다른 당으로 옮겨 얻고자 하는 것은 무엇이냐"면서 "개그프로에서 유행하는 메뚜기처럼, 정당을 이리저리 뛰어 다니며 흥행 하고 싶은 것 아니냐"고 비난했다.

 

한나라당은 또 "더 이상 철새정치라는 구태정치는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과연 새로이 정치를 하겠다는 민주통합당의 정치라는 것이 이러한 구태 정치인의 반복이란 말이냐"고 쏘아 붙였다.

 

한나라당은 끝으로 "현명한 대전시민은 한번 속지 두 번 속지 않을 것이며, 총선에서 분명히 표로써 심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덧붙이는 글 | 대전충남 한줄뉴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