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목원대학교가 불법으로학교 운영을 하고 있는 구 롯데 호텔(현 대덕문화센터)
ⓒ 심규상
목원대학교(총장 유근종)가 일부 학부 전공과정에 대해 교육용으로 인가받지 않은 건물에서 불법으로 수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목원대는 올해 신설된 영화학부(20명)와 지난 99년 인가된 미술학부의 만화-애니메이션전공(약 100여명) 및 대학원 학생들의 수업을 비롯한 학사일정을 유성구 도룡동 구 롯데호텔에서 진행하고 있다.

현재 이 건물의 시설용도는 근린생활시설과 관광호텔로 교육용 시설로 인가를 받지 않았다. 목원대가 학교설립 인가를 받은 곳은 이곳으로부터 약 10km 떨어진 대전시 서구 도안동이다.

17일 찾은 구 롯데호텔은 7층 건물 중 예식장 등이 있는 1~3층을 제외한 나머지 층이 모두 강의실 또는 기숙사로 사용되고 있었다. 4층은 호텔객실과 세미나실을 활용해 교수연구실을 비롯 학과 사무실, 전공실, 강의실, 학생 및 직원식당, 모델실, 대학원실 등으로 쓰이고 있었다.

기자가 강의실 문을 열자 수십여 명의 학생들이 수업을 받고 있었고, 5층은 작업실, 6층은 남자기숙사, 7층은 여자기숙사로 사용되고 있었다.

자신을 영화학부 학생이라고 밝힌 아무개씨는 “올 3월부터 두 전공 수업을 모두 이곳 롯데호텔에서 받고 있다”며 “전체 학생이 120여 명쯤 되고 기숙사에도 50-60명이 생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학생은 이어 “본교(도안동 캠퍼스)를 오가는 경우는 일반선택 등 교양수업을 받을 때나 학교 대동제 등 행사가 있을 때 뿐”이라고 덧붙였다.

▲ 호텔룸을 개조해 만든 영화전공실(A반)
ⓒ 심규상
이와 관련 목원대 만화-애니메이션 전공 홈페이지에는 지난 2월 담당 모 교수 명의의 공지글을 통해 “2월 25일부터 모든 장비와 학과사무실, 교수연구실 등이 대덕캠퍼스(구 롯데호텔)로 이전했다”며 “3월 2일 부터 진행되는 만화-애니메이션 전공강의는 일부 교양과목을 제외하고 전부 대덕캠퍼스에서 이루어지게 된다”고 밝히고 있다.

공지 글은 이어 “그동안 본교에서 실습실과 시설이 모자라 고생하던 것을 생각하면 최소한 실습실과 실습 장비면에서 만화-애니메이션 전공을 따라 올 학과는 없다”고 적고 있다.

목원대 측이 본교 건물의 실습실과 시설이 모자라자 올 들어 만화-애니메이션 전공과 영화학부를 통째로 구 롯데호텔로 옮겨 수업을 하고 있음을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 호텔룸을 개조해 만든 전공 사무실
ⓒ 심규상
그러나 자신을 만화 전공이라고 밝힌 한 학생은 "교양필수를 듣기 위해 본교를 오가야 하고 건물내에 변변한 매점이나 식당도 없어 생활하기 매우 불편하다"고 말했다.

학교 식당측이 식품위생법에 따라 관할 구청에 신고한 집단급식시설운영내역에는 아침 40명, 점심 120명, 저녁 40 명 등 하루 200여 명이 급식을 하는 것으로 돼 있다.

이에 대해 교육인적자원부 관계자는 “대학에서 수업을 할 때에는 반드시 규정에 따라 교육용시설 허가를 받아야 한다”며 “하지만 목원대의 경우 허가 신청을 하거나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목원대 관계자는 "본교 건물이 비좁아 일부 전공과정에 대해 불가피하게 구 롯데호텔로 옮겨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 설계사무소에 설계를 의뢰해 놓는 등 용도변경 절차를 밟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법률에 따르면 이처럼 허가를 받지 않고 학생을 모집, 시설하거나 학교형태의 운영을 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한편 구 롯데호텔(연면적 2만 4364㎡)은 재단법인 대덕전문연구단지관리본부가 관리해 오다 지난 해 6월 목원대 재단 측에 '건물을 헐지 않는' 조건으로 258억원에 매각했으나 잔금이 청산되지 않아 소유권이 이전되지 않은 상태다.

태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