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윤성효 (cjnews)

전국금속노동조합 STX조선지회 가족대책위 김미연 회장이 7월 13일 오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비가 내리는 속에, "우리가 원하는 평범한 하루가 그토록 잘못된 일입니까"라는 제목의 회견문을 읽고 있다.

ⓒ윤성효2020.07.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