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제주의소리 (jejusori)

22일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를 덮친 가운데, 제주시 노형동 도로의 갓길에 빗22일 제17호 태풍 '타파'가 덮친 제주지역에 강풍과 폭우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사진은 제주시 이도동 상가의 떨어져나간 간판 정비 현장. [사진제공=제주소방안전본부]

ⓒ제주의소리2019.09.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 제주의 대표 인터넷신문 '제주의소리'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