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이마트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은 3일 오후 이마트 대구 월배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형 유통업체인 이마트 전자매장 매니저들이 단체 채팅방을 통해 고객을 비하하거나 성희롱을 했다며 규탄했다.

ⓒ조정훈2019.09.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