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오마이뉴스 (news)

2019년 8월 1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와 제주 유나이티드의 경기. 인천 김도혁(왼쪽)과 제주 이창민(오른쪽) 선수가 공을 두고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2019.08.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