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조명호 (myoung21)

두 딸과 함께

이제 주말이면 회사일에 신경쓰지 않으려 한다. 금방 바뀌지 않겠지만 두 딸들에겐 아빠의 품이 행복지수 1위 덴마크가 되려고 노력한다.

ⓒ조명호2018.06.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시민기자, 상식과 정의, 대한민국이 자랑스러워 질때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