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조명호 (myoung21)

헛간 위 감나무

아버지 건강과 감값 폭락의 이유로 감 수확을 포기해 올해는 까치밥이 유난히 많다.

ⓒ조명호2017.11.2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시민기자, 상식과 정의, 대한민국이 자랑스러워 질때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