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구현 (insan5)

빈자일등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보리사 대흥전 바로옆 등에 빈자일등이라고 적었다.

ⓒ이구현2018.05.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노무현 대통령이 꿈꿨던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인 “사람사는 세상”을 만드는데 힘을 보태는 한 시민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