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수현 보리사 (봉축법요식 축사)
▲ 박수현 보리사 (봉축법요식 축사)
ⓒ 이구현

관련사진보기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22일 불기 2562년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봉축법요식 축사를 위해 부여의 보리사를 찾았다. 박 전 대변인은 대흥전 바로 옆 등불에 "빈자일등"(貧者一燈·가난한 사람이 밝힌 등불 하나)이라고 적었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축사에 앞서 "우리 불자 여러분! 참으로 기쁜 날입니다. 성불하십시오! 잠시 전에 정민 주지스님의 법문을 들으면서 참으로 감동했습니다. 감격스러운 말씀이십니다. 우리가 연등을 밝히는 이유에 대해서 말씀해 주셨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 전 대변인은 "제가 오늘 대흥전 바로 옆에 등을 달았는데 마침 등에 쓴 글귀가 '빈자일등' 네 글자였습니다. '빈자일등"(貧者一燈)'은 '가난한 사람이 밝힌 등불 하나'라는 뜻"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큰스님의 법문을 들으면서 '가난한 사람이 바치는 한 등이지만, 이것이 이 절집 밖 세상 속에서는 가난한 사람을 위한 등이었으면 좋겠다'라는 마음을 가졌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앞서 축사하신 한영배 권한 대행께서도 봉축사 제일 마지막 부분에서 또 그런 아름다운 세상을 향한 말씀을 함께 주셨기 때문에 오늘 특별히 제가 등에 발원(發願)의 뜻이 더욱 뜻깊게 들렸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빈자일등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보리사 대흥전 바로옆 등에 빈자일등이라고 적었다.
▲ 빈자일등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보리사 대흥전 바로옆 등에 빈자일등이라고 적었다.
ⓒ 이구현

관련사진보기


빈자일등 보리사 대흥전 바로 옆에 등을다는 박수현 대변인
▲ 빈자일등 보리사 대흥전 바로 옆에 등을다는 박수현 대변인
ⓒ 이구현

관련사진보기


박수현 전 대변인은 아래와 같이 말을 이어갔다.

"빈자일등 이라고 하는 말, 불자 여러분 잘 아실 것입니다. '한우경'이라고 하는 불교 경전에 나오는 말이라고 합니다. 석가세존께서 서위국의 한 정사에 계실 때의 일입니다. 많은 왕들과 많은 부자들이 와서 석가세존 앞에 공양을 바치는데 이 서위국에서 아주 가난한 난타라는 여인이 있었습니다. 이 여인은 석가세존께 아무것도 드릴 것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한탄하기를 '내가 전생에 많은 죄를 지어서 이제 모처럼 석가세존을 만났는데, 단 하나도 봉양할 것이 없구나! 드릴 것이 없구나!'라고 한탄하면서, 하루 종일 슬픈 마음으로 동전 한 닢을 얻기 위해서 애를 썼다고 합니다. 마침내 동전 한 닢을 얻었습니다. 그 난타라는 여인은 바로 기름을 사서 석가세존께 등을 밝혀 드렸습니다. 그것이 사람이 바치는 등 '빈자일등'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밤이 깊어 가고, 세찬 바람이 불어 다른 등불은 다 꺼졌으나 그때 유독 한 개의 등만 꺼지지 않았다고 합니다"라며 "석가세존의 시자인 아난이 가서 손으로 바람을 일으켜서 그 등을 끄려고 했는데 다른 등은 다 꺼졌는데 오히려 이 등은 밝게 빛이 나는 것이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박 전 대변인은 석가세존이 제자에게 "한 가난한 여인이 정성을 다하여 바친 그 등을 어떻게 너의 힘으로 끄겠느냐"고 말했다며, 진중하게 축사를 이어갔다.

"이 자리에 계신 불자 여러분! 우리는 부처님 앞에 모여서 큰스님의 말씀을 들을 땐 '우리가 세상을 향한 가난한 하나의 등을 밝히는 희생정신 혼신을 하겠다'고 다짐합니다. 그렇게 살겠다고 약속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부처님 품을 벗어나서 이 절집 밖을 나가면 우리 큰스님의 가르침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 곳에 가서는 어떻게 합니까? 그렇게 하지 않고 오직 나만을 생각하는 그러한 등을 밝히지 않습니까?

오늘 우리가 정한 대로 자비와 지혜로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큰스님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든 들리든 세상밖에 나갔을 때도 바로 가난한 사람이 바치는 한 등, 이 등이 세상 밖의 가난한 사람을 위해서 바치는 한 등이 되기를 오늘 사업 대종 여러분들과 부처님 오신 날 함께 의미해 보고자 합니다."

박수현 전 대변인은 "오늘 정민 큰스님 이렇게 좋은 자리 또 아주 귀한 법문 말씀해주시고 큰 깨달음의 말씀 주셔서 대단히 감사드리고, 우리 군수님도 안 계시는데 부여군을 이끌기 위해서 애쓰시는 한영배 부여군수 권한대행님 감사드리고, 정찬응 한국 애총 부여군 지역회장님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충청남도 정무부지사로 근무하시다가 이번에 부여군수로 출마하시는 박정현 전 부지사님 함께 하셨습니다"라며 내빈을 소개하기도 했다.

보리사 봉축법요식 축사를위해 보리사를 찾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 보리사 봉축법요식 축사를위해 보리사를 찾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 이구현

관련사진보기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노무현 대통령이 꿈꿨던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인 “사람사는 세상”을 만드는데 힘을 보태는 한 시민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