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경년 (sadragon)

6일 저녁 도쿄 치요다구 일본 총리 관저앞 시위에서 만난 AKI가 손팻말을 들고 서있다. 오른쪽은 한국 트위터 친구가 보내준 해시태그를 적은 종이.

ⓒ김경년2018.04.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