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경년 (sadragon)

백척관음상 위에 툭 튀어나온 바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는 관광객. 이것을 '지옥엿보기'라고 부른다.

ⓒ지상훈2018.06.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