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반려견

간식 껍질을 버린 쓰레기통을 뒤지며 쓰레기통 뚜껑까지 뒤집어쓰기까지 했다. 그렇게 먹는 것을 좋아했던 다롱이였다.

ⓒ신혜린2018.02.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내가 아무것도 아니라고 느낄 때 비로소 아무것도 아닌 것에서 무엇이든 다시 시작하리라 신현림의 『아무것도 아니었지』에서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