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윤지형 (besanson)

"단원고의 별들, 기억과 만나다"

부산광역시 교육청 2층 로비. 단원고 희생 학생들을 기리는 '기억시 전시회' 오픈 행사 직전 참석자들이 시화를 둘러보고 있다.

ⓒ윤지형2018.01.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대학에서 문학을 전공했고 현직 교사이다. <교육공동체 벗>의 조합원으로서 격월간지 <오늘의 교육> 필진이기도 하다. <교사를 위한 변명-전교조 스무해의 비망록>, <윤지형의 교사탐구 시리즈>, <선생님과 함께 읽는 이상> 등 몇 권의 책을 펴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