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규승 (sortirong)

생활예술

파라과이의 쓰레기 매립지에 있는 빈민촌 카테우라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랜드필 하모니>(2015)의 실제 주인공들이 내한했다. 버려진 깡통과 페트병으로 바이올린과 첼로를 만들어 음악을 들려주는 ‘카테우라 재활용 오케스트라’가 바로 그들이었다. 9월 17일 광화문광장에서는 435개 학생 오케스트라의 대표들과 시민들이 함께하는 ‘1000인의 오케스트라’ 협연이 성사됐다.

ⓒ이규승2017.12.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서울문화재단 홍보IT팀장과 문화예술 시사 월간지 <문화+서울>의 편집장을 맡고 있다. 매주마다 한겨레 신문(https://bit.ly/2M2J5y5)에 '주간추천 전시/공연'과 '사람in예술' 코너에서 글을 쓰고 있다. sortirong@gmail.com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