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기간제교사

10년, 15년, 20년째 장기로 기간제교사로 임용된 사례도 적지 않다. 이들은 대부분 법에 규정된 기간제 임용 사유가 아닌 것으로 보인다. 20년째 희망고문을 하고 있는 것이다.

ⓒ서울교육청(김행수 편집)2017.09.0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한국 교육에 관심이 많고 한국 사회와 민족 문제 등에 대해서도 함께 고민해 보고자 합니다. 글을 읽는 것도 좋아하지만 가끔씩은 세상 사는 이야기, 아이들 이야기를 세상과 나누고 싶어 글도 써 보려고 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