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chedo)

지난 겨울 용산참사 유족의 철거현장 천막농성

용산유족이면서 서울 순화동 철거민이었던 유영숙 씨는 지난 1월까지 1년여 순화동 재개발 공사현장에서 천막농성을 진행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2016.04.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