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별악프로젝트

별안간 펼쳐지는 별난 아해들의 한 판 음악놀이 별악프로젝트

"아름답고 흥미로운 음악을 전 세계 관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는 일이라면 다 좋다. 서로의 언어와 문화를 모르더라도 서로의 음악을 존중하고 이것을 바탕으로 소통할 수 있는 음악을 만드는 게 목적이고 이번 작업에 거는 기대도 그런 것이다."(인터뷰 중에서) 이제 10일 넘어선 이들의 별난 동거의 모습들. 함께 먹고 자고 작업하고 공연하면서 음악을 통한 동서양 문화예술 한마당을 보여주고 있다.

ⓒ권미강 2015.10.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이 상식을 가지고 사는 사회를 꿈꾸는 사람

이 기자의 최신기사 '동주'를 통해 나를 찾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