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5.18민주화운동

정형달(1980년 당시 천주교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임시간사)·남재희(1987년 사진자료집 제작 당시 정평위원장), 안호석(1987년 정평위 위원)·이영선 신부(현 정평위원장)와 김양래(1987년 사진자료집 제작·배부 실무 총괄)씨 등 5명이 31일 오전 지속적으로 5·18을 왜곡해 온 지만원씨를 형사 고소했다. 천주교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는 이날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5.18 진실 왜곡 지만원 고소 기자회견'을 열어 "지씨의 행태는 사법 정의로 심판을 받아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소중한2015.08.3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