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차이나타운

노련한 연기와 카리스마를 보여주는 김혜수와 매 작품마다 신인같지 않은 선택을 보여주는 김고은의 만남은 영화의 기대치를 높였다. 하지만 빈약한 설정과 남성 캐릭터와 크게 다르지 않은 여성 캐릭터는 아쉬운 점으로 꼽힌다.

ⓒ폴룩스픽쳐스2015.06.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