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재희 (allthatk)

둘의 여행은 한쪽에 힘이 실린 수레처럼 영화 내내 삐걱삐걱 소리를 내며 진행된다. 과연 이 둘은 진철을 찾고 무사히 밤을 보낼 수 있을까?

ⓒ(주)쇼박스2016.01.2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