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동수 (glgrim)

양떼처럼 함께살자

굴뚝위로 올라간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을 만나고 오히려 기운을 얻고 온 날. 양의 해를 맞아 더이상 늑대들에게 속지말고 양떼처럼 함께사는 사회를 만들고 싶은 마음으로 그렸습니다

ⓒ이동수2015.01.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 월간 작은책에 이동슈의 삼삼한 삶 연재중. 레알로망캐리커처,현장크로키. 캐릭터,만화만평,만화교육 중. *문화노동경제에 관심. 또한 현장속 살아있는 창작활동을 위해 '부르면 달려갑니다' ^^*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