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2014년 마지막 날,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의 부모님 및 시민들이 모여 진상규명과 안전 사회 건설을 바라며 송년회와 더불어 새해 맞이를 했습니다.

새해 첫날은 그동안 함께 해온 이웃 분들에게 연하장을 보낼 글귀를 만들어 보려고 이리저리 생각만 하다가 그냥 보냈습니다. 지난 2014년의 끔찍한 참사와 어처구니없을 정도로 무능했던 이 정권에 대한 분노가 사라지지 않다보니 기쁘게 맞이해야 할 새해에도 참담한 기분이었습니다.

"힘내라!"

 1월2일 월간 '작은책' 식구들과 쌍용차 굴뚝 위에서 농성 중인 해고노동자들을 만나러 갔습니다. 
그들과 함께 큰 소리로 이야기 나누며 오히려 기운을 얻었습니다.
 1월2일 월간 '작은책' 식구들과 쌍용차 굴뚝 위에서 농성 중인 해고노동자들을 만나러 갔습니다. 그들과 함께 큰 소리로 이야기 나누며 오히려 기운을 얻었습니다.
ⓒ 이동수

관련사진보기


새해가 됐지만 여전히 많은 노동자들이 길 위에서, 거리에서, 높은 굴뚝 위에서 싸우고 있습니다. 정치권이나 재벌들은 자신들의 권력과 이익을 위해서 자신들의 무능과 야욕을 감추고 국민과 노동자들에게 책임과 피해를 떠 넘기고 있습니다. 도저히 새해 인사할 기분이 나지 않았지요.

새해 둘째 날, 제가 연재를 하고 있는 월간 '작은책' 식구들이 굴뚝 위에서 농성 중인 쌍용차 노동자 이창근, 김정욱 씨를 응원하러 가는 길에 함께 했습니다. 맑고 푸른 하늘이 더 서러운 배경으로 깔려있는 굴뚝 위, 작은 '두 점'으로 보이는 그들을 향해 "힘내라!" "사랑한다!" "이기고 내려오라!"고 손을 모아 함성을 질렀습니다.

그들을 지키고 있는 쌍용차 노동자들과, 또 멀리 부산에서 올라와 함께하고 있는 한진중공업 노동자들과 어울려 담소를 나누며 오히려 우리는 기운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쌍용자동차의 '굴뚝인'들을 만나고 오히려 제가 우리가 기운을 얻고, 비로소 새해를 맞이하는 연하장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노동자들의 싸움으로 그나마 우리 사회가 이렇게 굴러가고 있습니다. 늑대 무리들에게 속지 말고 양떼 처럼 평화롭게 함께 사는 새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양떼처럼 함께살자 굴뚝위로 올라간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을 만나고 오히려 기운을 얻고 온 날. 양의 해를 맞아 더이상 늑대들에게 속지말고 양떼처럼 함께사는 사회를 만들고 싶은 마음으로 그렸습니다
▲ 양떼처럼 함께살자 굴뚝위로 올라간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을 만나고 오히려 기운을 얻고 온 날. 양의 해를 맞아 더이상 늑대들에게 속지말고 양떼처럼 함께사는 사회를 만들고 싶은 마음으로 그렸습니다
ⓒ 이동수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월간 작은책에 이동슈의 삼삼한 삶 연재중. 마인드포스트 만평 연재중. 레알로망캐리커처,현장크로키. 캐릭터,만화만평,만화교육 중. *문화노동경제에 관심. 또한 현장속 살아있는 창작활동을 위해 '부르면 달려갑니다' ^^*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