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세월호 침몰사고

살아 오길 바라며 꼭 붙잡은 손

'세월호 침몰사건' 4일째인 19일 오전 전남 진도실내체육관에서 구조의 소식을 기다리다 쓰러진 부부가 손을 꼭 잡고 있다.

ⓒ이희훈2014.04.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