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arida)

송강호와 박도현이 탄 연두색 카약. 오탁방지막점검선이 반복적으로 카약을 위협할 때 해경은 옆에 있었으나 이를 지켜만 볼뿐 제재하지 않는다. "점검선, 카약에 너무 접근하지 마십시오"라는 해경의 한마디만으로 족했을텐데.

ⓒ정영신2013.07.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