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수업

작년(2012년), 어느 반에 수업을 하러 들어갔을 때의 광경. 아이들이 가장 생기 있는 점심 전 교시였는데도 모두 ‘좀비’가 되어 엎드려 있다. 이 가공할 대한민국 교실의 책임은 과연 누구에게 있는가?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나?

ⓒ정은균2013.01.0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학교 민주주의의 불한당들>(살림터, 2017) <교사는 무엇으로 사는가>(살림터, 2016) "좋은 사람이 좋은 제도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좋은 제도가 좋은 사람을 만든다." - 임마누엘 칸트(Immanuel Kant, 1724~1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