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쇼핑

바코드와 쇼핑백, 그 속에 아기.
귀엽고 재미있다고 할지 모르지만 내면은 섬뜩하다.

ⓒ해냄2010.07.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사는데로 생각하지 않고, 생각하는데로 살기 위해 산골마을에 정착중입니다.이제 슬슬 삶의 즐거움을 느끼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