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오체투지순례

4일 오후 지리산 노고단에서 열린 '사람의 길, 생명의 길, 평화의 길'을 찾아 나서는 오체투지 순례 출발행사에서 오체투지한 뒤 일어서는 수경스님과 문규현신부 이마에 작은 돌들이 붙어 있다.

ⓒ권우성2008.09.04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