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타워팰리스

"글쓰기 교육으로 기업의 사회 환원을 가르쳐라!"

김문희 씨는 "기업은 혼자서가 아니라 세금과 사회기반시설을 활용해서 돈을 번다"면서 “학생들과 같이 토론하고 글쓰는 과정에서 우리 사회가 추구해야 하는 가치관은 어떤 것인가를 가르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씨는 또 "빌 게이츠 회장은 전 세계를 상대로 돈을 벌어 WHO 등에 재산의 80%를 기부했고 워렌 버핏 회장은 재산의 90% 이상을 빌 게이츠 재단에 기부했다"며 "미국에선 이 같은 사람들의 위인전을 어렸을 때부터 읽기 때문에 학생들이 ‘아! 나도 돈을 벌면 사회에 되돌려 주는 부자가 되어야지’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우리나라에서 부촌으로 소문난 서울 강남 도곡동의 타워팰리스.

ⓒ신향식2008.02.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기자 출신 글쓰기 전문가. 스포츠조선에서 체육부 기자 역임. 월간조선, 주간조선, 경향신문 등에 기사를 써옴. 경희대, 경인교대, 한성대, 백석대, 인덕대 등서 강의함. 연세대 석사 졸업 때 우수논문상 받은 '신문 글의 구성과 단락전개 연구'가 서울대 국어교재 ‘대학국어’에 모범예문 게재. ‘미국처럼 쓰고 일본처럼 읽어라’ ‘논술신공’ 등 저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