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안영건 (ayg2876)

사람이 많을 때는 자리 차지도 요령껏

"여기가 최적지야" 서로 좋은 자리를 차지한 초보 강태공들이 입질하는 망둥어의 손맛을 느끼려고 망둥어 미끼로 지렁이를 바늘에 꿴다.

ⓒ안영건2007.10.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일간지에서 사회부 기자로만 17년 근무해왔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