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안영건 (ayg2876)

이 맛을 알까?

집에서만 끓여먹던 라면 "지긋지긋하다고요" 천만에 말씀..망둥어를 잡으려고 해도 우선 요기를 해놓고 봐야 한다. 해풍을 안고 바다에서 맛보는 라면맛 일품이다.

ⓒ안영건2007.10.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일간지에서 사회부 기자로만 17년 근무해왔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