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jocaste)

팔레 데 페스티발의 붉은 양탄자 위에서 관중에게 손을 흔들고 있는 배우 송강호·전도연과 이창동 감독(왼쪽부터). 송강호와 이창동은 약속이나 한듯 넥타이 없이 와이셔츠를 풀어헤치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팔레 데 페스티발의 붉은 양탄자 위에서 관중에게 손을 흔들고 있는 배우 송강호·전도연과 이창동 감독(왼쪽부터). 송강호와 이창동은 약속이나 한듯 넥타이 없이 와이셔츠를 풀어헤치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채홍필2007.05.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