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양 도성의 북쪽에 자리한 성북구는 예로부터 고관대작이 모여 살았던 지역이라서 고급 단독주택이 많다. 전통적인 부촌인 성북동에는 북악산 자락을 따라 각국 대사관저가 자리하고 있으며 그 동쪽으로는 서민 주거 밀집 지역이다.

태조 이성계의 계비인 신덕왕후 강씨의 묘역인 정릉이 가장 이름난 장소이고 그 옆으로 개운산과 천장산이 있다. 사냥을 하던 이성계가 목이 말라 우물가를 찾았더니 어여쁜 처자가 버들잎을 띄워 건네주었다는 일화는 너무도 유명하다.

본래 이성계의 원비는 신의왕후였으나 조선을 세우기 전에 죽었다. 신덕왕후는 자신의 아들인 방석을 왕세자로 책봉하고 태조의 뒤를 잇도록 계획하였으나 왕위 계승을 마무리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난다. 

이후 신의왕후의 5남인 이방원이 형제들과 방석을 죽이고 권좌에 오르니 그가 조선의 셋째 임금인 태종이다. 이런 배경으로 인하여 태종은 신덕왕후를 후궁의 지위로 격하시켜 위패를 모시지 않았으며 여러 차례에 걸쳐 꺾아내리는 작업을 하게 된다. 이런 업신여김은 신덕왕후 사후 200여 년간 계속되다가 선조 때에 이르러서야 복위가 이루어진다.
 
성북구 주거 밀집지역의 걷기 좋은 녹지길
▲ 개운산-천장산-의릉 산책 루트 성북구 주거 밀집지역의 걷기 좋은 녹지길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이번 산책 코스는 성북구의 동편, 개운산에서 시작하여 홍릉과 세종대왕기념관을 둘러보고 천장산으로 올라 의릉 방면으로 하산하는 길이다. 산의 높이라고 해봤자 140m 정도에 불과해서 큰 어려움 없이 거닐어볼 수 있다. 4호선 길음역 2번 출구로 나와 길을 건너 새소리어린이공원에서 출발한다. 

팔만대장경을 한글로 풀어낸 탄허 스님이 주재했던 가람

데크길을 따라 낙엽을 밟으며 잠시 오르면 개운산공원에 다다른다. 지대가 제법 높기는 하지만 탁트인 조망 지점이 없어서 살짝 아쉽다. 그래도 마로니에마당에서는 시계가 약간이나마 확보되어 북한산 일대가 눈에 들어온다. 한편에서는 동네주민들이 게이트볼에 열중하고 있으며 마당을 따라 산책 나온 시민들이 단풍이 물들어가는 길을 감상하고 있다. 
 
개운산 정상의 잔디광장이 가을색을 준비하고 있다.
▲ 개운산 마로니에마당 개운산 정상의 잔디광장이 가을색을 준비하고 있다.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휘휘 둘러 내려오면 성북구의회를 지나 삼거리길이 나온다. 어느 쪽으로 가도 안암역으로 나오는데 좌측 길을 추천한다. 고대를 관통하여 개운사에 다다를 수 있는 지름길이기 때문이다. 개운산 자락에 고려대가 자리 잡고 그 가운데에 개운사가 있기에 이 산책길에서 곧바로 접근할 수는 없다.

고대 후문 정경관으로 내려와 북진하면 개운사에 이른다. 도심 속 사찰 중에서 이 정도 규모라면 상당히 큰 축에 속한다. 주차장에 여러 사람이 드나들고 공사 중이라 약간 어수선한 분위기지만 우측길로 접어들어 범종각을 지나면 한가한 편이다.
 
개운사 범종각에서 바라온 안암동 일대.
▲ 개운사 개운사 범종각에서 바라온 안암동 일대.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객을 위한 믹스 커피도 공짜로 마실 수 있으나 글쓴이는 차를 즐기는 사람이라 맹물 한잔 들이키고 잠시 경내를 둘러본다. 무학대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는 곳이며, 승려들의 교육기관인 중앙승가대학이 2000년까지 있었던 가람이다. 

팔만대장경을 한글로 풀어 낸 탄허 스님이 주재할 때 함석헌과 양주동이 그의 장자 강의를 들었다고 한다. 개운사를 나와 왼편으로 조금만 오르면 보타사 대원암이 나온다. 이곳에는 약 5m 높이의 고려시대 마애보살좌상이 암벽에 조각되어 있다.
 
고려시대 마애보살좌상이 바위에 조각되어 있다
▲ 보타사 대원암 고려시대 마애보살좌상이 바위에 조각되어 있다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서울시의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어 관리를 받고 있다. 어둑해지는 때, 선방에서 나온 스님이 차를 한잔 권하여 잠시 자리에 앉아 한담을 나눈다.

대한민국 최초의 수목원 홍릉을 따라 천장산에 오른다

다시 길을 나서 안암역으로 내려와 고려대역을 지나 홍릉앞으로 간다. 이 삼거리길에 세종대왕기념관과 홍릉공원(영휘원과 숭인원), 한국경제발전전시관이 모여있다. 홍릉숲(홍릉시험림)은 대한민국 최초의 수목원으로서 여러가지 임업 시험과 연구과제를 수행하는 기관이다. 토, 일요일에는 자유관람이나 평일에는 사전에 예약을 해야 둘러볼 수 있다. 
 
우리나라 최최의 수목원 홍릉시험림.
▲ 홍릉 우리나라 최최의 수목원 홍릉시험림.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한국전쟁 이후의 대한민국 경제사를 볼 수 있다
▲ 한국경제발전전시관 한국전쟁 이후의 대한민국 경제사를 볼 수 있다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건너편에는 세종대왕기념관과 홍릉공원이 담을 사이에 두고 맞닿아있다. 영휘원은 고종의 후궁인 순헌황귀비 엄씨의 묘역이고 숭인원은 의민황태자(영친왕, 조선의 마지막 황태자로서 순종의 이복동생)의 장남인 이진의 무덤이다.  

글로벌지식협력단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길로 들어서면 한국경제발전전시관이 나온다. 예약 없이 둘러볼 수 있으니 시간 배분을 잘해서 취사선택하면 되겠다. 아이들을 위한 여러 체험이 계속 이어지고 있으나 아직까지는 덜 알려져서 찾는 이가 많지는 않다.
 
▲ 개운산-천장산-의릉으로 이어지는 성북구 산책 코스 #26
ⓒ 이상헌

관련영상보기

 
KAIST 옆, KOCCA콘텐츠문화광장 맞은편에 천장산으로 오르는 숲길 입구가 있다. 작은 길이라서 지도에는 표시되지 않으나 쉽게 찾을 수 있으니 데크길을 따라가면 천장산에 오른다. 길을 따라 걷다가 경희대를 우측에 끼고 내려오다보면 암반 위의 전망대가 나온다. 

이번 산책 코스에서 가장 경관이 뛰어난 곳으로써 북한산과 도봉산, 수락산 방면을 조망할 수 있다. 한편, 천장산에 가장 빠르게 접근할 수 있는 루트는 상월곡역(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오르는 길이다. 봄가을에는 의릉이 일시적으로 개방되어 거닐어볼 수 있는데 올해는 11월 30일까지다. 평상시에는 국유림관리를 위해서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천장산에서 바라본 면목동과 수락산-불암산 경관
▲ 천장산 전망대 천장산에서 바라본 면목동과 수락산-불암산 경관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참고로 문화재청에서는 10월과 11월에 출입을 제한했던 조선왕릉 숲길 9개소를 한시적으로 연다. 봄철에는 5월 중순에서 6월까지만 오픈하니 궁능유적본부의 보도 자료를 확인하면 된다.

이문어린이도서관으로 나와 한국예술종합학교 방면으로 걸음을 옮기면 의릉에 다다른다. 조선의 20대 국왕 경종과 계비인 선의왕후의 묘역이다. 경종에 대해서는 글쓴이의 연재 25화(왕을 보살핀 궁녀길에서 왕을 구한 도량까지)에서 숙종을 둘러싼 당대의 정치를 훑어보며 살펴봤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초접사 사진집 '로봇 아닙니다. 곤충입니다'를 펴냈다. 다음 세대를 위한 화보 도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