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조선시대 창덕궁의 위쪽에 자리하여 붙여진 이름 성북동. 이 지역은 개발제한 구역에 속하므로 옛 풍취가 드문드문 남아 있는 지역이다. 근처에 길상사와 심우장, 간송 미술관 등이 있으며 여러 대사관저가 위치한 곳이기도 하다.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혜화동에서 옛 한양 도성길을 따라 걷다가 낙산 공원 정상에서 우측 통문으로 빠져나오면 북정마을과 심우장으로 연결된다.

두 장소의 거리는 엎어지면 코 닿을데에 있다. 북정마을의 길고양이들이 심우장으로 내려가는 필자를 유심히 관찰하고 있다.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 이상헌

관련사진보기


성북동 서쪽은 와룡공원과 삼청공원, 성균관으로 가는 길, 위쪽으로는 정릉을 지나 북악 스카이웨이로의 드라이빙, 남쪽으로 길을 잡으면 왼편으로 창덕궁과 종묘를 끼고 종로통이 나온다.

길상사는 시인 백석과 연인 사이였던 고 김영한의 애절한 사랑 얘기가 인구에 회자되고 있다. 심우장은 만해 한용운이 옥고를 치르고 난 후 주위의 도움으로 말년을 보냈던 곳이다.
총독부를 마주하기가 싫어서 일부러 북향으로 지었다고 한다.

간송 미술관은 전형필 선생이 일제 강점기 때 약탈되던 우리나라의 문화재를 지켜내어 설립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초접사 사진집 '로봇 아닙니다. 곤충입니다'를 펴냈다. 다음 세대를 위한 화보 도감. daankal@gmail.com. O|O.셋EE오.E팔O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