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갤러리

인권단체, '쿠팡 블랙리스트' 규탄

2024.02.20

인권단체, 쿠팡 블랙리스트 규탄

인권운동단체 대표자들과 공공운수 쿠팡물류센터지회장 등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쿠팡 블랙리스트 규탄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이번 블랙리스트 사건은 노동자의 노동권과 언론의 자유, 정보에 대한 권리 침해에 그치지 않고 쿠팡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일터에서 정당한 권리를 이야기하고 실현할 수 없게 하는 큰 이유로 자리잡고 있다"며 쿠팡 측의 행위를 규탄했다.

ⓒ이정민2024.02.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