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후보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후보
ⓒ 양산시민신문

관련사진보기

 
4‧10총선 선거운동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박완수 경남도지사의 양산 방문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후보측은 '노골적 선거개입'이라고 주장했지만 경남도는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김두관 후보 선거대책위 백왕순 대변인은 지난 1일 "박완수 도지사는 노골적 선거개입 중단하라. 선거기간 중 양산 방문, 김태호 후보 패배 위기 반증"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냈다.

백 대변인은 "국민의힘 박완수 도지사의 총선 개입이 노골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라며 "박완수 지사는 총선을 8일 앞둔 시점에서 양산 회야강과 사송신도시 등을 방문해 사업추진계획을 청취한다. '도정 주요 현장 방문 일정'이라 하지만, 이는 명백한 선거개입이자 불법 관권 선거의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백 대변인은 "박 도지사는 웅상 회야강 르네상스 사업 현장을 방문해 사업 계획 및 추진 현황을 청취하고, 사송 공공주택지구 현장을 방문해 사송 복합커뮤니티 시설 건립, 사송 하이패스IC 설치 등을 살필 계획이다"라며 "회야강 르네상스와 사송 하이패스IC 양방향 설치는 김태호 후보가 내건 대표적 공약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생행보'라는 이름으로 노골적으로 총선에 개입했던 윤석열 대통령도 총선 기간에는 선거법 위반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해 민생행보를 중단한 바 있다. 박 지사는 노골적 선거개입을 중단하고, 양산 방문계획을 취소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백 대변인은 "박 도지사의 양산 방문은 '김태호 후보의 패배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김태호 후보가 정정당당하게 '관호대전'을 치르고 싶다면 박 지사의 방문을 저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경남도 "선관위,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답변"
  
박완수 경남도지사.
 박완수 경남도지사.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이에 대해 경남도는 2일 낸 설명자료를 통해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 방문"이라고 반박했다.

경남도는 "양산 현장 방문과 관련해 경남선관위에 질의한 결과 정상적인 도정 현장 방문은 직무상 행위로, 선거 시기에 이례적인 방문이 아닌 한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답변을 받았다"라며 "아울러 주민을 동원하는 등의 행위 없이 행정 내부적인 보고와 방문 역시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답변을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남도는 "도지사의 양산 현장 방문 일정은 선거와 무관한 도정의 주요 현안에 대한 방문일정"이라며 "경남도는 지난해부터 동부권 발전계획을 발표했고, 양산시가 추진 중인 회야강 르네상스 사업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사송 하이패스 IC 양방향 설치, 경남 TP 에너지바이오본부 개소식 등은 양산시의 발전을 위해 경남도가 추진해 오던 사업으로 양산시장과 도의원, 사업 부서, 사업관계자들이 참석하는 일상적인 도의 행정 업무의 하나다"라고 설명했다.

해당 사업은 김태호 후보의 대표 공약으로 선거 개입이라는 주장에 대해 경남도는 "이는 사실과 전혀 다르다. 회야강 르네상스와 사송 하이패스 IC 양방향 설치 사업은 경남도와 양산시가 양산발전을 위해 계속 협력해 추진해 오던 사업으로, 김태호 후보뿐 아니라, 김두관 후보의 대표 공약에도 포함되어 있다"라며 "그럼에도 마치 김태호 후보만의 대표 공약인 양 표현, 선거 개입으로 왜곡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고 밝혔다.

주요 지리정보

태그:#김두관, #김태호, #박완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