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취임 인사차 국회를 방문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만나 인사하고 있다.
▲ 조국 맞이한 이재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취임 인사차 국회를 방문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만나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5일 만나 '윤석열 정권 심판'을 위해 연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국민의힘은 "참담한 현실"이라며 "국회가 범죄자 도피처인가"라고 비판했다. 개혁신당과 녹색정의당도 날을 세웠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민주당이 겉으로는 조국혁신당과는 창당 전부터 짐짓 선을 긋는 척했지만, 이재명·조국 양당 대표와의 만남에서는 '동지'라 말하고 '연대'와 '협력'이 오갔다"며 "설마 했던 예상은 역시나 참담한 현실이 됐다"고 했다. 그는 "정권의 심판을 내걸며 '모든 정치세력이 힘을 합쳐야 된다'는 이 대표의 말은 결국 내 안위를 지키기 위한 방탄막을 다양하게 세우기 위해서라면, 어떤 정치세력이든 힘을 합치겠다는 선언일 뿐"이라고도 봤다.

박 수석대변인은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 혐의로 2심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조 대표의 전력은 이 대표와 맞닿아 있어 궤를 같이할 정도"라며 "국회가 범죄자 도피처라도 된다고 생각하는 건가"라고 물었다. 그는 조국 대표에게는 "총선에 뛰어들어 국민의 대표가 된다고 해서 범죄의 면죄부라도 받는 것으로 착각하지 말라"고 했다. 또 이재명 대표에게는 "다급함이 훤히 보인다"며 "의원직을 방탄용으로 쓰려 맞잡은 두 손은 참 염치도 없다"고 쏘아붙였다.

"언제까지 국민들이 정치 뉴스에서 방탄대결 지켜봐야 하나"

개혁신당도 두 사람의 만남을 "부부동반 불구속 연대"로 규정하며 맹비난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정부 조기종식 명분을 내세웠지만, 두 정치인의 정치적 목적은 각자 부부의 사법구제에 지나지 않는다"며 "이재명 대표는 김혜경 여사를 보좌한 권향엽씨를 전략 공천하며 사법리스크를 대비하고 있다. 조국 대표는 창당의 목적을 자신의 명예회복으로 명시하고 있다. 두 대표는 민심보다는 판사봉을 주시하며 정치를 전개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평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다만 "국민의힘이라고 다르지 않다"며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연일 타당에 대한 독설을 쏟아내지만 정작 대장동 특검, 김건희 여사 특검, 채상병 특검 등 윤석열-김건희 부부의 사법리스크에 대한 이야기는 일언반부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한민국 정치권이 부부동반 불구속 연대로 총선을 치르고 있다"며 "언제까지 우리 국민들이 정치권 뉴스에서 이재명-김혜경, 조국-정경심, 윤석열-김건희의 방탄대결을 지켜봐야 하는가"라고 했다.

녹색정의당은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는 모든 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한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에게 "'윤석열 정권 심판'이라는 공동의 목적 하나만으로 진정 조국혁신당과 손을 잡을 수 있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세동 부대변인은 "조 대표는 자녀 입시 비리 혐의로 인해 공정이라는 가치에 거대한 국민 불신을 불러일으켜 윤석열 대통령 당선에 일조한 일등공신"이라며 "정권 심판의 깃발을 들고 나설 자격이 없다"고 평했다. 

이 부대변인은 "박홍근 민주연합 추진단장이 '조국신당을 연합대상으로 고려하기 어렵다'며 선을 그은 것이 불과 며칠 전 일"이라고 짚었다. 또 "조국 사태를 두고 '국민들의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실망시키며 아프게 한 점은 변명의 여지없는 잘못'이라던 이 대표의 입장은 어디로 갔나"라며 "승리를 위해서라면 부정의의 아이콘과도 선뜻 손잡는 것이 민주당의 정치인가"며 "조국혁신당과 연대하는 것은 윤석열 정권에 분노하는 국민에 대한 명백한 배신"이라고 덧붙였다.

주요 지리정보

태그:#이재명, #조국, #반윤연대, #정권심판선거거, #2024총선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