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조국 전 법무부(왼쪽) 장관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문 전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왼쪽) 장관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해 문 전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해 창당을 해서라도 총선에 승리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문 전 대통령은 조 전 장관의 결정에 지지를 보냈다.

조 전 장관은 12일 오후 양산을 찾아 문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조 전 장관 쪽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이번 총선에서 무도한 윤석열 검찰독재를 심판하는 데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겠다"며 "다른 방법이 없다면 신당 창당을 통해서라도 윤석열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에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4.10 총선 출마 의지를 다시 한번 피력한 것은 물론, 신당 창당 가능성까지 열어둔 것. 문 전 대통령은 조 전 장관에 힘을 실어줬다.

문 전 대통령은 "민주당 안에서 함께 정치를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것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신당을 창당하는 불가피성을 이해한다"며 "검찰개혁을 비롯하여 더 잘할 수 있는 것으로 민주당의 부족한 부분도 채워내며 민주당과 야권 전체가 더 크게 승리하고 더 많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조 전 장관은 오는 13일 부산을 방문해 출마와 관련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튿날인 14일엔 광주광역시를 찾아 국립 5.18 민주묘지에 참배하고, 전남 목포로 이동해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방문하는 등 본격적인 정치 행보에 나설 계획이다.

태그:#조국, #문재인
댓글3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