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운동권청산론'에 대해 "친일파들의 논리"라고 격분했다.

홍 원내대표는 12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민주화 운동 세력이 심판받아야 할 대상이라는 데에 동의할 수 없다"며 "이게 꼭 마치 해방 이후 이승만 정권에서 독립운동했던 사람들에 대한 청산론과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방 이후) 검찰도 일제 고등검사 (출신이) 다했고, 경찰도 마찬가지다. 일제시대 때 순사 출신들이 다들 영전했고, 그다음에 관료들도 그렇다"며 "친일파들이 득세한 이유로 했던 게, 바로 전문관료의 나라를 이끌어갈 사람들이라고 해서 한 것과 동일한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 아마 한동훈, 검사 출신이죠? 한동훈 비대위원장이나 지금 현재 검사 출신의 대다수가 지금 진출하려고 하는데 자기들 그 흐름을 전문가의 민주화 운동을 폄하하기 위한 걸로 보는데, 이게 꼭 독립운동가들을 폄하했던 친일파들의 논리하고 똑같다"고 한 위원장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운동권 세력의 정치 행태가 극한의 여야 대결을 낳았다는 국민의힘 쪽 주장과 관련해선 "(정계에) 들어올 때는 운동권으로 들어왔는지 모르겠지만 이후에 그분들의 성장 과정이나 정치권에서의 변화 과정이라는 게 있다"며 "그런 걸 보면 초기에 들어왔던 걸 갖고 규정해 버린다는 것은 한 사람의 성장 과정, 그다음에 인생의 변화 이런 것들을 너무 단면화 시키는 거라고 볼 수 있다"고 맞받았다.

태그:#홍익표, #한동훈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