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자신을 향한 비판 수위를 높여갈 뿐 아니라 신당 창당 가능성까지 열어놓은 듯한 행보를 이어가는 이낙연 전 대표를 두고 "소통하고, 대화하고, 협의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선거제 개편 문제 역시 "많이 듣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6일 국회 본청에서 취재진으로부터 '이낙연 전 대표와 만나거나 역할을 맡길 계획이 있나'란 질문을 받자 "우리 당의 단합 그리고 소통은 매우 주요한 일이기 때문에 누구나 이렇게 열어놓고 소통하고, 대화하고, 협의해 나갈 생각"이라고 답했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 이 전 대표 출당을 요구하는 당원들을 대상으로 "힘을 모아 무도한 정권을 심판하고 민생을 회복하는 데 총력을 다하자"는 메시지를 냈고, 당 홈페이지에 올라온 이 전 대표 출당 청원글 삭제도 지시했다.

이 대표 최측근 김영진 의원도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무도한 윤석열 정부를 심판하고 민주주의 시스템이 붕괴되지 않게끔, 총선의 승리를 위해서 다같이 힘을 합해서 나가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이 대표의 메시지와 관련해 "이재명 대표는 아주 일관된 원칙을 얘기한 것"이라며 "의견 표명은 표현의 자유로 할 수 있지만 누구누구 탈당, 출당 극단적인 형태로 나가서 갈등과 분열을 이끌어내는 것은 단호하게 반대한다는 취지"라고 강조했다.

임종석 "통합과 연대만이 답... 이낙연, 신당 창당 말아야"

당 내부에서도 현재 상황을 두고 공개적으로 우려하는 목소리가 잦아지고 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재명 대표의 이낙연 전 대표 출당 청원 삭제 지시를 두고 "너무나 훌륭하고 좋은 결정"이라며 반겼다. 그는 "국민과 당원이 바라는 민주당의 단결과 강한 민주당, 윤석열 독주 정권과 투쟁하는 민주당을 위해서도 이낙연 전 대표 등도 화답해야 한다"며 "또 토를 달고 갈등과 분열의 모습을 보이면 패배로 가는 길"이라고도 했다. 

임종석 전 문재인 대통령비서실장도 "통합과 연대만이 답"이라며 "이재명 대표께 호소드린다. 이재명 대표 없는 총선을 상상할 수 없지만 이재명 대표만으로도 결코 총선에서 이길 수 없는 위중한 상황임을 무겁게 받아들여주시 바란다"고 페이스북에 썼다. 그는 "가용가능한 당 안팎의 모든 자원을 삼고초려로 모셔서 총선 총력체제를 갖춰달라"며 "이낙연 전 대표를 포함해 당내 이견을 가진 모든 분들을 만나고 맨 앞자리에 그분들부터 모시기를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낙연 전 대표께도 간절히 부탁드린다. 어떤 경우에도 민주당을 외면해선 안 된다"며 신당 창당을 만류했다. 그는 "당이 처한 상황에 대한 문제의식과 충정을 십분 이해한다"면서도 "단언컨대 분열은 필패다. 이낙연이 민주당을 떠나는 그런 상황이 온다면 정치가 너무도 슬프고 허망할 것이다. 함께 민주당을 혁신해 가자고 호소드린다"고 했다. 그는 당 지도부 역시 대립과 분열을 용인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태그:#이재명, #이낙연, #민주당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