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미국 무슬림 공동체의 조 바이든 대통령 낙선 운동을 보도하는 AP통신
 미국 무슬림 공동체의 조 바이든 대통령 낙선 운동을 보도하는 AP통신
ⓒ AP

관련사진보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전쟁에 대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외교 정책에 실망한 무슬림 공동체가 내년 대선에서 낙선 운동에 나섰다.

미시간, 애리조나, 미네소타, 위스콘신, 플로리다, 조지아, 네바다, 펜실베이니아 등 경합주의 무슬림 및 아랍계 지도자들은 2일(현지시각) '바이든을 버려라'(#AbandonBiden) 캠페인을 진행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무차별 공격으로 민간인 피해가 커지고 있는 데도 장기적인 휴전을 거부하고 이스라엘 편을 드는 바이든 행정부에 대한 지지를 철회한 것이다.

이스라엘 편드는 바이든에 뿔난 무슬림 표심 

이날 미시간주에서 집회를 연 하산 압델 살람 미네소타대 교수는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모든 경합주에서 무슬림들이 투표장에 나오도록 할 구조를 찾고 있다"라며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무슬림들의 한 표, 한 표를 잃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가뜩이나 각종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밀리는 바이든 대통령으로서는 지난 대선에서 승리에 도움을 줬던 무슬림 표심마저 잃을 경우 재선이 더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 조사에 따르면 아랍계, 흑인, 아시아계를 포함한 미국 내 무슬림 인구는 345만 명이며, 2020년 대선에서 무슬림의 약 59%가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했다. 

아랍계미국인연구소는 "바이든 대통령이 2.8%포인트 차로 승리한 미시간주에서는 무슬림 유권자가 5%의 득표율을 결정하고, 약 2만 표를 더 얻어 이겼던 위스콘신주에서는 약 2만5천 명의 무슬림 유권자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집회를 함께 개최한 자일라니 후세인 미네소타주 미-이슬람관계위원회(CAIR) 이사도 AP통신에 "팔레스타인 가족과 어린이들이 우리가 낸 세금으로 죽임당했다"라며 "휴전 촉구의 의지가 없는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무슬림 공동체와의  관계는 회복이 불가능할 정도로 훼손됐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무슬림 공동체에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분노는 상상을 초월한다"라며 "더 화나는 것은 우리가 지난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에게 투표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백악관 "바이든, 무슬림 지도부와 대화 계속" 

로이터통신은 "미국 내 무슬림은 바이든 대통령이 대선에서 승리하도록 도움을 둔 소수 민족 가운데 하나"라며 "이들이 돌아서면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 도전을 복잡하게 만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이들이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더라도, 무슬림에 대한 인종차별 언행을 했던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 표심이 향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후세인 CAIR 이사는 "우리는 트럼프를 지지하지 않는다"라며 "하지만 두 가지가 넘는 다양한 선택지를 가졌고, 그걸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선거캠프는 이번 낙선 운동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으나, 앤드류 베이츠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행정부는 (전쟁 발발 후) 가자지구에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 다른 백악관 고위 관계자도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주 무슬림 지도자들을 만나 그들의 생각을 경청했다"라며 "대화는 계속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태그:#바이든, #미국대선, #팔레스타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