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축구 국가대표팀 황의조 선수가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도착해 출국장에 들어서고 있다.
 축구 국가대표팀 황의조 선수가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도착해 출국장에 들어서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 선수의 불법촬영 혐의 피해자 측이 "피해자는 촬영에 동의한 바 없고 당시에도 거부 의사를 밝혔다"며 "그러나 황 선수는 이를 무시하고 불법촬영을 반복했다"고 발표했다. 피해자는 전날 황 선수 측의 "합의된 영상"이라는 주장에 대해 "거짓말"이라고 강하게 반박하며 추가 범죄 혐의 의혹도 제기했다.

"유포자 구속심사 중 황의조 추가 의혹 나와"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 이은의 변호사는 21일 입장문을 통해 "피해자가 과거 잠시 황 선수와 교제한 적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 당시나 그 후로나 여타 민감한 영상 촬영에 동의한 바 없고 계속해 삭제를 요청했다"라며 "당초 황 선수가 불법촬영을 하지 않았다면, 그리고 불법촬영한 영상을 (A씨가) 유포하기 전에 삭제했다면 피해자가 불법촬영으로 상처입고 유포로 두 번, 세 번 인격을 난도질당할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도 (황 선수는) 잘못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대신 언론을 통해 '전 연인과 합의 하에 촬영된 영상'이라는 거짓말을 함으로써 피해자 마음에 돌이킬 수 없는 상처와 트라우마를 남겼다"라며 "피해자는 언론 보도를 접하기 직전까지도 불법촬영 피해를 입었다는 입장조차 표명하지 못했다. 여전히 불안하고 힘겨운 상황이지만 이제 잘못을 바로잡고 더 이상의 피해를 근절하겠다는 간절함으로 입장을 밝힌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 변호사는 "몇 달 전 황 선수가 피해자에게 연락을 해와 유포자(A씨)를 빨리 잡기 위해 (A씨를) 고소해달라고 요청했다"라며 "피해자로서는 당혹스럽기 그지없었지만 유포자를 잡지 못하면 추가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고 고심 끝에 유포자도, 황 선수도 정식으로 고소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 16일 서울중앙지법에선 유포자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가 있었는데 유포자가 범행을 부인한 점, 황 선수가 그런 유포자에 대해 처벌불원 의사를 밝힌 점, 황 선수의 추가 범죄 혐의 의혹(이 거론된 점) 때문에 몹시 당혹스러웠다"라고 덧붙였다. 

피의자 전환에 황의조 측 "내밀한 사생활"... 앞서 유포자는 구속

전날 서울경찰청은 '불법촬영 정황이 있는 황 선수를 지난 18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발표했다.

같은 날 황 선수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대환은 입장문을 통해 "해당 영상에 과거 황 선수와 교제했던 여성 모습이 담겨 있으나 당시 연인 사이에 (촬영이) 합의된 영상"이라며 "황 선수는 현재 해당 영상을 소지하고 있지도 않고 유출한 사실도 전혀 없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과거 연인에 대해 깊은 유감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면서도 "애초 이 사건은 황 선수가 (A씨로 인한) 영상 유출의 피해자가 되며 시작된 것이고 지금도 이 사실은 변함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해당 영상은 2022년 11월 그리스에서 분실(도난으로 추정)된 황 선수 개인 휴대전화에 담겨 있던 것으로서 지극히 내밀한 사생활"이라며 "영상뿐만 아니라 선수가 지인들과 나눈 사적인 대화까지 협박에 이용되고 있는 등 매우 악의적인 소위 '황의조 죽이기'가 진행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영상 유포자 A씨는 지난 16일 구속됐다. A씨는 지난 6월 '황 선수가 다수의 여성에게 피해를 입히고 있다'며 소셜미디어에 사진과 영상을 게시해 논란이 됐다. 해당 영상엔 황 선수와 피해자의 모습이 담겨 있다. 논란 직후 황 선수는 A씨를 고소했고, 법원은 최근 경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한편 2026년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대표팀에 선발된 황 선수는 지난 16일 싱가포르와의 홈경기(서울월드컵경기장)에 교체 출전해 페널티킥 골을 기록했고, 21일 중국과의 원정경기(선전유니버시아드센터)를 위해 지난 19일 출국했다. 

태그:#황의조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독자의견

연도별 콘텐츠 보기